트럼프, 5개 경합주서 바이든 앞서…유색인·젊은층에서도 강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NYT·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시에나대, 6개 경합주 여론 조사
트럼프,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네바다·펜실베이니아 우세

대선이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공화당 대선 후보로 내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부분 경합주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 광고 -

13일 뉴욕타임스(NYT)가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 시에나대와 공동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9일까지 애리조나와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6개 경합주의 등록 유권자 4천9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위스콘신을 제외한 5개 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앞섰다.

네바다의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50%의 지지율로 바이든 대통령(38%)을 오차범위(±4.5%) 밖에서 앞섰고, 조지아 역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49%의 지지율로 바이든 전 대통령(39%)을 오차범위(±4.5%)를 훌쩍 넘어서며 제쳤다.

애리조나(오차 ±4.2%)와 미시간(오차 ±4.5%)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각각 49%와 42%의 지지율을 보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리드했다.

펜실베이니아(오차 ±3.6%)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 47%, 바이든 대통령 44%로 박빙 우세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위스콘신에서만 47%의 지지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45%)을 오차(±4.5%) 내에서 앞섰다. 

투표 의향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 미시간에서 47%의 지지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46%)에 앞섰지만, 위스콘신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47%로 바이든 대통령(46%)에 역전했다.

투표 의향층을 대상으로 한 다른 지역 조사의 경우 1~2%의 지지율 변동은 있었지만 추세에는 변화가 없었다.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등 무소속 후보를 추가할 경우에도 상황은 비슷했다.

다자 대결 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위스콘신을 제외한 5개 주에서 모두 41~38%의 지지율을 기록해 바이든 대통령을 최대 14%포인트, 최소 4%포인트 격차로 제쳤으며 케네디 주니어는 10% 안팎의 지지율을 보였다.

위스콘신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38%로 동률을 기록했고, 케네디 주니어는 9%의 지지를 얻었다.

NYT는 “이번 조사 결과 유권자들이 미국인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바이든 대통령의 능력에 심각한 의구심을 드러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격전지 유권자의 경우 변화에 대한 갈망이 컸다”고 분석했다.

인플레이션과 중동 전쟁 등 동반 악재에 발목이 잡힌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2020년 대선 승리를 견인한 핵심 지지층의 하나인 젊은 층과 유색 인종 모두에서 지지율 약화를 극복하지 못하는 것으로 이번 조사에서 거듭 확인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18~29세 젊은 층과 히스패닉 유권자들에게서 동률의 지지를 기록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흑인 유권자층에서도 20% 이상 지지를 획득했다.

이는 공화당 후보에 대한 역대 지지 가운데 최대 수준이라고 NYT는 평가했다.

신문은 다만 “대선을 6개월 앞둔 시점에서 여론 조사 추세가 선거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며 “특히 젊은 층과 유색인종 등 민주당 지지층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 기반이 얼마나 견고한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는 이들 경합 주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들 6개 주를 제외한 나머지 주에서 2020년과 동일한 결과를 얻는다고 가정할 때 그는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미시간에서만 승리하면 그는 연임 고지에 오를 수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