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반란’ 모의한 애리조나 대의원 교체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일부 극우층, 전당대회 투표 규정 변경 시도

다음 달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대선 후보 선출이 확실시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부 극우 세력의 ‘내부 반란’ 모의를 발견해 진압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리조나주의 공화당 대의원 일부는 다음 달 15∼18일 밀워키에서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달 피닉스 교외에서 모여 전당대회를 방해할 비밀 계획을 구상했다.

- 광고 -

미국의 대선 후보 선출은 주(州)별로 경선을 진행한 뒤 해당 주의 대의원이 전당대회에 모여 경선 결과대로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애리조나주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치러진 경선에서 이겨 애리조나에 배정된 대의원 43명을 전부 가져갔다.

이 대의원들은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표를 줄 의무가 있다.

그러나 피닉스에서 모인 대의원 일부는 대의원들이 자기가 원하는 사람에게 투표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꾸려고 모의했다고 WP는 보도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신봉하는 이들은 다른 주의 대의원들과 공모하는 방안도 구상했는데 전당대회에서 같은 편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같은 검정 재킷을 입는 아이디어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들이 규정을 바꾸려고 한 이유가 명확하지 않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징역형을 선고받을 경우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대선 후보로 내세우기 위해 이런 시도를 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트럼프 캠프는 모의에 가담한 대의원들을 신속히 교체했다.

이번에 트럼프 캠프는 경선에서 진 경쟁 후보들이 후보 선출을 방해할 가능성에 대비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조건 충성하는 팬들로 대의원단을 구성해왔다고 WP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