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힙합거물 콤스 8년전 여자친구 캐시 폭행 영상 공개돼 파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퍼프대디’라는 예명으로 유명한 미국 힙합계의 거물 션 디디 콤스(54)가 8년 전에 여자친구인 가수 캐시(본명 카산드라 벤투라)를 심하게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CNN 방송은 지난 17일(현지시간) 2016년 3월 5일 (LA)의 한 호텔 복도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 광고 -

영상 속에는 콤스로 보이는 남성이 맨몸으로 하체에 수건만 두른 채 달려 나와 복도를 따라 엘리베이터 쪽으로 향한 뒤 그 앞에서 버튼을 누르고 기다리고 있던 캐시의 목덜미를 잡아 바닥으로 세게 밀치고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콤스는 바닥에서 캐시의 가방과 지갑을 챙겨 든 뒤 바닥에 쓰러져 꼼짝하지 못하고 있는 캐시를 다시 한번 발로 세게 찬다. 또 캐시가 입고 있던 후드 티셔츠의 뒷부분을 잡고 객실로 질질 끌고 간다.

이 영상에는 이후 콤스가 캐시를 향해 물건을 집어 던지는 모습도 담겼다.

캐시의 변호사는 “이 끔찍한 동영상은 콤스의 가학적인 행위를 한층 더 확인시켜준다”며 “(캐시) 벤투라 씨가 이 사실을 밝히기 위해 보여준 용기와 강인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고 CNN에 밝혔다.

콤스와 2007년부터 2018년까지 교제한 캐시는 지난해 11월 콤스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면서 소장에서 2016년 폭행 사건 당일 “콤스가 극도로 취한 상태에서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눈에 멍이 들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콤스가 당시 호텔 측의 CCTV 영상을 매수하는 대가로 5만달러를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캐시는 또 2018년 콤스에게 강간당했으며 수년간 신체적 학대와 그 밖의 여러 학대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캐시는 소송을 제기한 다음 날 콤스 측과 합의해 소송은 진행되지 않았다.

LA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성명에서 “LA에서 션 콤스로 알려진 남성이 젊은 여성을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영상에 담긴 행위가 2016년에 발생했다면 안타깝게도 폭행죄로 기소될 수 있는 시점을 지났기 때문에 우리는 기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법 집행기관이 콤스 씨에 대해 영상 속의 폭행과 관련된 사건은 제시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범죄 피해자나 목격자 누구든 법 집행기관에 신고할 것을 장려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콤스는 과거 그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적이 있었던 여성 조이 디커슨-닐에게서도 성폭행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디커슨-닐은 30여년 전인 1991년 콤스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콤스와 일했던 프로듀서 로드니 존스도 콤스가 자신에게 성매매 여성을 구하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2월 연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국토안보부는 마이애미와 LA에 있는 콤스의 자택을 대대적으로 수색하기도 했다.

콤스는 이스트코스트 힙합을 대표하는 배드보이 레코드의 창업자로, 의류와 주류 등 분야에도 사업을 확장해 10억달러가 넘는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