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철창 신세라니..김호중, 음주 뺑소니 은폐부터 구속까지 ‘15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트바로티’ 가수 김호중이 결국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음주운전 뺑소니를 저지른 지 보름 만이다. 범행을 은폐하려다 일을 키운 꼴이 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 및 위험운전치상 등의 혐의를 받은 김호중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신 부장판사는 “증거를 인멸한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 광고 -

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를 받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에 따라 김호중 등 3명은 향후 구속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호중이 구속된 것은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보름 만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호중은 사고 직후 현장을 수습을 하지 않고 경기 구리시 인근의 한 호텔로 이동했다가 17시간 만인 이튿날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그 사이 매니저 A씨가 먼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운전했다고 허위 자백해 경찰 수사에 혼선을 빚었다. 김호중은 차량 소유주를 확인한 경찰의 추궁 끝에 뒤늦게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호중과 이광득 대표, 전씨, A씨가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는 등 조직적으로 김호중의 음주운전을 은폐하려 했다고 보고 있다.

김호중의 차량 안에 달려 있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는 사고 현장에 먼저 도착한 전씨가 제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메모리카드를) 삼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초 경찰 조사 당시 김호중은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했으나,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입장을 번복하고 사과했다. 사고 발생 열흘 만이다. 김호중은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호중은 지난 21일 오후 2시께 취재진을 피해 비공개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식당 및 업소에서 총 소주 10잔 정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김호중이 귀가 전 방문한 유흥주점 직원들과 술자리 동석자들로부터 “김호중이 혼자 소주 3병 가량을 마셨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는 3시간 만인 오후 5시께 끝났지만, 김호중은 경찰에 비공개 귀가를 요청하며 약 6시간 넘게 대치했다. 결국 김호중은 오후 10시 35분께 서울 강남경찰서 정문으로 나와 취재진에 “죄 지은 사람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 조사 잘 받았고 남은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후 경찰은 김호중을 소환 조사한 지 하루만인 지난 22일 김호중과 이광득 대표, 전씨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도 같은 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김호중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등 4개 혐의를 적용했다.

김호중은 24일 오전 11시께 구속 전 피의지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했다.

그는 심문 전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심문 잘 받겠다”고 말한 후 법정으로 들어갔다.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직접 제거한 것인지, 사고 직후 현장을 왜 떠났는지, 공연을 강행한 이유는 무엇인지, 직원에게 증거를 은폐시킨 게 맞는지 등에 대한 물음에도 “죄송하다”고만 대답했다.

김호중은 사고 후 소속사 막내 직원 C씨에게 허위 자수를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 부장판사는 이를 두고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괜찮은 것이냐”고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1시 25분께 포승줄에 양 손이 묶인 채 법원에서 나온 김호중은 고개를 숙인 채 “죄송하다. 반성하겠다”고 전한 뒤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향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23일 예정대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열린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무대에 올랐다. 그는 24일 둘째 날 ‘슈퍼 클래식’ 공연도 강행할 예정이었으나, 법원이 김호중의 영장실질심사 연기 신청을 기각해 참석이 불발됐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2 COMMENTS

  1. 조폭출신이라더니 하는모양이 완전 조폭똘마니 스타일이군… 이제그만 왔던곳으로 돌아가야겠군

  2. 이재명과 닮은 점이 많이 있다 앞으로 가수의 생명을 마쳤고
    먼저 가수보다 인성을 갖춘 사람이 되어라 다시는 가수의 길를 걷지 말고 원래 본업으로 돌아가서 살아라 그리고 기획사도 문을 닫아라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