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끝났다”vs”가혹하다”..강형욱 향한 방송가의 엇갈린 시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훈련사 강형욱에 대한 방송가의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24일(한국시간) 스타뉴스의 취재 결과 강형욱의 갑질 논란에 대한 방송 관계자들의 입장이 엇갈렸다. “더이상 활동이 불가할 것 같다”는 입장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으로 갈렸다.

- 광고 -

한 방송 제작사 관계자는 “논란이 사실이든 아니든 이러한 의혹에 휩싸였다는 것만으로도 치명적일 수 있다. 이미지가 좋아야 하는 직업적 특성도 고려해야 한다. 앞으로 두고두고 꼬리표가 될 거다. 제작자 입장에서는 섭외를 꺼리게 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예능 작가는 “한쪽 입장만 듣고는 판단할 수 없는 지점이 있다. 강형욱 씨가 입장을 밝히고, 사실 관계가 명명백백 드러날 때까지는 중립적인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죽어라’ ‘망해라’와 같은 일방적인 주장은 방송인에게 가혹한 면이 있다”라고 옹호했다.

한편 이날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아내와 함께 출연해 그간의 오해와 논란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직원들을 CCTV로 감시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부인했고, 사내 메신저 감시 의혹에 대해서는 “PC 카톡을 쓰다가 사내 메신저로 바꾸는 과정에서 생긴 에피소드다.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 보니까 그런 감사 기능이 있었다. 아들에 대한 비아냥도 그렇고, 동료 다른 직원들에 대한 혐오적인 발언도 화가 났다. 대화를 훔쳐본 건 잘못이지만 이걸 짚고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했고,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서 정중하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또한 강형욱은 명절 선물로 배변봉투에 스팸을 넣어 줬다는 데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스팸 선물 세트를 샀는데 발주 실수를 했다. 재주문 하기도 힘들어서 직원들한테 발주 실수가 돼서 나눠 가져가시라고 했다. 어떤 봉투를 써서 자신들끼리 나눠서 줬을지는 모르겠다. 그게 배변 봉투인지도 모르겠다. 또 그냥 검은색 비닐봉지를 쓰고 있기 때문에 배변 봉투라고 하기에도 뭐하다”라고 해명했다.

화장실 고장으로 인한 통제 논란에 대해서는 “말도 안 된다”면서 폭언 등 직장 내 인격모독 논란, 직원에게 목줄을 던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임금 체불 의혹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강형욱의 아내는 “약간의 기본급에 매출의 일정 퍼센티지를 인센티브로 받는 사업자 계약을 한 분이었다. (2016년) 9월 중간쯤 나가기로 결정했고, 정산하는 날이 10월 10일이었다. 그분에게 9월 인센티브와 퇴직금, 연차수당까지 3가지 내역을 나눠서 이체한 기억이 난다. 그분에게 연락이 안 와서 1만 원에서 3.3% 세금을 제하면 9670원이라는 금액을 나름대로 액션을 취해야겠다고 해서 입금했다. 그 금액이 그분 마음에 상처를 드렸다는 걸 알게 돼서 죄송하다 말씀드렸는데 그때 서운함이 풀리지 않았던 것 같다”고 했다.

또 반려견 레오 방치 논란에 대해선 “레오는 마지막에 아주 아팠기 때문에 대소변이 범벅돼있었던 게 맞다. 뒷다리를 아예 쓸 수 없는 상태였다.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만져주고 같이 있어줬다. 수의사님과 몇개월에 걸쳐 안락사 논의를 했다. 제가 정말 안 되겠다 싶어서 날짜를 정해서 수의사에게 부탁했다. 그리고 회사에서 안락사를 시켰다”고 설명하며 눈물을 보였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