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윤곽 드러내는 ‘VIP 격노설’…공수처 ‘윗선’ 수사 급물살 타나

추가 진술·녹취 확보…’전달자 지목’ 김계환 3차 소환 검토
임기훈 前 국방비서관 등 대통령실·안보실로 수사 확대 가능성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