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젤렌스키 “러, 민간인 표적 대형상점 공격…안에 200명”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하르키우 당국 “최소 2명 사망, 24명 부상”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우의 한 대형 상점이 러시아의 공격을 받았으며 당시 매장에 200여명이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광고 -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텔레그램에서 “러시아가 토요일 대낮 하르키우에 있는 대형 건축자재 상점에 또 다른 잔인한 공격을 했다”며 “현재로서 매장 안에 200명 이상 있을 수 있다고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에피센트르’ 간판이 있는 매장 건물에 큰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는 영상도 함께 게시했다. AFP 통신은 에피센트르가 가정용품과 DIY(Do it yourself·손수 제작) 제품을 파는 매장이라고 설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명백히 민간인을 표적으로 한 테러를 가했다고 주장하면서 “내부에 많은 근로자와 쇼핑객이 있었다. 불이 전체로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호르 테레호우 하르키우 시장은 텔레그램에서 러시아가 주거 지역의 대형 건축자재 상점을 공격해 최소 2명이 사망하고 다수의 실종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매장 주인은 직원 15명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으며 공격 당시 약 200명이 건물 안에 있었다고 말했다고 테레호우 시장은 전했다.

올레흐 시네후보우 하르키우 주지사도 텔레그램에서 “러시아 유도 폭탄 2발이 대형 마트를 공격, 1만5천㎡ 규모 면적에 화재가 발생했으며 최소 2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