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납치됐다 살려달라”…112에 걸려 온 한통의 전화 정체는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마약을 투약한 50대가 “납치됐다. 살려 달라”고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25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월 18일 이 같은 내용의 신고전화가 접수됐다.

- 광고 -

신고를 접수한 경기북부경찰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에서는 신고자인 A 씨가 횡설수설하는 것을 보고 마약 투약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후 경기북부경찰은 52분간 A 씨와 통화하며 서울경찰청과 공조해 검거했다.

A 씨는 서울 마포구에서 경찰을 보자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붙잡혔다. 차 안에서는 필로폰이 발견되고 마약 간이 검사 결과 A 씨의 몸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A 씨는 마약에 취한 상태로 경기 남양주시에서 서울 마포구까지 약 45km를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가수사본부는 A 씨 검거에 경기북부경찰청 112 상황실이 크게 기여했다고 판단해 국가수사본부장 명의 ‘베스트 마약 투약 척결팀’ 인증패를 수여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D9BSIKQY5/GK01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