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멕시코 최악 카르텔 수괴 ‘엘차포’ 아들 최측근 미국 인도

미국 법무부 "엘니니, 살인·고문·마약 펜타닐 유통 등 책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멕시코 주요 마약 밀매 카르텔의 ‘행동대장’이 미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미 법무부는 시날로아 카르텔 경비 최고 책임자인 네스토르 이시드로 페레스 살라스(일명 엘니니)의 신병을 멕시코에서 넘겨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 광고 -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홈페이지에 게시된 성명에서 “엘니니는 시날로아 카르텔과 연관된 마약밀매 기업에 위협이 되는 사람들을 살해하고 고문, 납치한 책임이 있다”며 “미국 내 펜타닐 판매에도 관여한 혐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갈런드 장관은 “엘니니를 체포하고 미국으로 인도하는 데 큰 노력을 한 멕시코 정부 관계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엘니니는 시날로아 카르텔 분파 성격의 핵심 조직인 ‘로스 차피토스’에서 행동대장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시날로아 카르텔은 현재 미국에서 수감 중인 악명 높은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일명 엘차포)이 이끌던 마약 밀매 갱단이다. 로스 차피토스는 ‘작은 엘차포’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엘니니는 엘차포 아들인 오비디오 구스만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오비디오 구스만 역시 현재 미국에서 수감돼 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엘니니 체포와 관련, “미국과 멕시코 양국은 더 안전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