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화해 분위기’ 1년 한일관계에 韓 58%·日 46% 부정 평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요미우리·한국일보 공동 여론조사…’양국 관계 좋다’ 韓 42% 日 50%

한일 양국 정부가 화해 분위기를 보여온 최근 1년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양국 국민이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요미우리신문과 한국일보가 지난달 24~26일 18세 이상 한국인 1천명(응답자 기준)과 일본인 1천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다. 

- 광고 -

‘최근 1년간 한일 관계를 평가한다’는 긍정적인 응답은 한국인의 경우 34%에 그쳤고 일본인은 45%였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응답은 한국인의 경우 58%에 달했고 일본인도 46%를 차지했다.

강제 징용 변제 극명한 의견차

특히 한국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행정안전부 산하 재단을 통해 배상금을 대신 지급하는 ‘제3자 변제’ 방식을 작년 3월 결정한 데 대한 평가는 양국 국민 사이에서 극명하게 엇갈렸다.

일본인은 51%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39%가 부정적으로 답한 반면 한국인은 긍정 평가가 34%에 그치고 부정 평가는 61%에 달했다.

현재 양국 관계가 ‘좋다’고 답한 일본인도 50%로 작년의 45%보다 더 높아지면서 2011년 이후 최고치를 보였지만 한국인은 ‘좋다’는 응답률이 42%로 작년(43%)과 비슷해 온도 차를 보였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